라이프로그


약 주고 병 주고 : '비진아' 콜라보의 추억 잡담



비(정지훈)의 신보 [Rain Effect](2014)를 들은 음악웹진 이즘(izm)의 한동윤이 쓴 평론은 이렇게 시작된다.

"피로감이 골육에 사무친다. 두 명이 듣다가 넷이 지쳐 쓰러져도 이상하지 않을 정도로 [Rain Effect]는 처음부터 끝까지 정성을 다해 노곤을 증정한다. 과한 바이브레이션과 애드리브를 연발하는 겉멋에 젖은 싱잉, 유연함이나 슬기라곤 전혀 발견할 수 없는 평면적인 래핑, 맥락은 배제한 채 반복에만 전념하는 가사 등 일련의 요소들이 화합해 정신을 혼미하게 한다. 비는 진정한 마성의 남자다."

그리고 평점은 별 1개. 웬만한 혹평을 달면서도 이 정도로 평점을 주는 경우는 잘 없는데, 이즘의 평론가들이 듣기에는 정말 심각했던 모양이다. 아무리 이즘이 아이돌 또는 그 출신에 관대하지 않다고 해도, 이 정도면 정말 심각하게 생각해야 하는 상황이다. 평단의 반응뿐만 아니라 대중의 반응도 "후렴은 태진아가 부른 줄 알았다!" 하는 반응을 제외하면 시큰둥해서 그랬는지, 월드스타의 이름값에 비하면 허무하게 <La Song>은 버티지 못하고 상위 10위권에서도 밀려나는 분위기였는데…


반전의 시작. 과연 동영상의 제작자는 로열티를 받았을까, 고소미를 먹었을까?

이렇게 희화화되는 동영상을 보면 작품의 가치와는 무관하게, 가수나 프로듀서 입장에서는 참담한 경우가 대부분일 것이다. 게다가 비는 본인이 이번 앨범의 프로듀서였다. 그러나 비는 과감하고 영리한 결단을 내렸다. 그리하여 우리가 마침내 보게 된 '비진아' 콜라보가 탄생하였던 것이었던 것이었던 것이다.


우린, 비진아야!

비가 비진아 콜라보를 결정했다는 보도를 본 다음, 내 머리 속에는 두 가지 생각이 떠올랐다. 하나, 비가 제법 영리하다. 둘, 비가 자신을 망가뜨려서 곡을 살리기로 했구나. 실제로 비진아 합성 동영상이 인기를 얻고 비진아 콜라보가 결정되면서, 미끄러지고 있던 <La Song>은 한때나마 다시 치고 올라갈 수 있었다. 어느 정도 비호감 이미지를 희석하는 데도 도움이 됐을 것이다. 하지만 비진아 콜라보는 결국 비보다 태진아에게 좋은 일이었다. 오랜만에 다시 젊은이들에게 이름을 알릴 기회를 잡은 것 아닌가! 기획사로도 성공을 거둔 영리한 태진아는 후배인 비가 준 기회를 잘 낚아챘다. 심폐소생술로 잠깐 비를 살려주는 것 같았던 태진아는…

이렇게 그를 보내버렸습니다. 좋긴 뭐가 좋겠어요 아아 ㅠㅠ

<La Song>은 나온 지 40일 정도만에 리메이크되었다. 물론 태진아의 <La Song>은… 원작보다 더 괴작이다. 하지만 그런 평가와는 무관하게, 태진아가 비를 제대로 써 먹은 것만은 확실하다. 아무리 원로가수라지만 이제 이만큼 화제에 오르기 쉽지 않은 그로서는 비를 통해서 주목을 오랜만에 받고 효과적인 홍보를 한 셈이다. 뛰는 놈 위에 나는 놈 있다더니, 괜히 선배가 아니다. 비로서는 아마 뼈 저리게, 태진아에게 한 수 배웠을 것이다.

그러나 비진아의 여파는 저게 다가 아니었다. 시점상으로는 태진아의 리메이크판 발매보다 좀 더 앞의 일이다.


<히든싱어> 임창정 편에 나왔던 김대산이 이러더니


하나도 감당하기 힘든데 이제는 둘이서 덤빈다!

원작이 하도 괴이해서 그런지 원작 리메이크나 패러디도 어째 좀 그렇다. (…) 비는 이 곡 때문에 오래 시달릴 것 같다. 재주는 비가 넘고 돈은 태진아가 챙겼을 것 같지는 않지만, 곡은 비가 만들고 재미는 태진아가 더 봤다. 태진아는 비진아 콜라보로 약을 주었다가 본인의 리메이크로 쐐기를 박았다. 안 그래도 여기저기 약과 병을 동시에 주는 패러디가 가득했는데, 콜라보의 주인공이 저렇게 마무으리를 하다니. 아아, 비진아 콜라보의 추억, 오래 기억될지어다. 해피엔딩?

결론. 인생은 태진아처럼?!